김경애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3/29 [14:49]
토쿄전력 피난지역 주민 "현실적으로 보상해 달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토쿄 뉴스쉐어 = 김경애 기자]  1년 이상 질질 끌어오던 토쿄전력의 후쿠시마 피해지역 주민에 대한 보상이 곧 시작될 전망이다. 그러나 피난해제준비구역의 주민에 대한 보상이 미비할 것으로 예상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토쿄전력이 29일 후쿠지마 제1원전 피해지역의 토지 및 건물에 대한 배상청구 절차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거주제한구역’과 ‘피난지시해제준비구역’의 주민들의 시름은 더 커진듯 보인다. ‘귀가곤란구역’에 해당하는 부동산은 전손처리하고 사고 발생 전의 토지가로 전액 배상하는데 반해 ‘거주제한구역’과 ‘피난지시해제준비구역’에 대해서는 피난지시가 해제된 시점까지에 대해서만 배상키로 했기 때문이다.

현재 일본 정부는 연간 방사선량 20밀리시버트 미만 지역을 주민의 귀환이 가능한 ‘피난 지시 해제 준비구역’, 20∼50밀리시버트 지역을 ‘거주 제한구역’, 50밀리시버트 이상 지역을 ‘귀가 곤란 지역’으로 지정했다.
 
‘피난 지시 해제 준비 구역’은 피난 중인 주민의 조기 귀가를 추진하고 ‘거주 제한 구역’은 향후 2년 정도 오염 제거 작업을 한 뒤 주민 귀환 가능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귀환 곤란 지역’은 5년 이상 장기간 주민의 귀환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피해지역 주민들은 귀환을 꺼려하는게 현실이다. ‘피난 지시 해제 준비 구역’에 살던 한 가장은 “아내와 아이들이 돌아가길 꺼려한다. 그리고 토쿄전력에 현실적인 배상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