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원 기자 기사입력  2013/04/10 [23:18]
삼성디스플레이 압수수색, 삼성과 LG간의 'OLED 공방전' 2라운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온라인 이슈 = 남경원 기자] 'OLED기술유출건'과 관련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간의 공방전이 오가고 있다.
 
지난 9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LG디스플레이의 OLED 기술을 탈취한 혐의로 경기도 용인의 삼성디스플레이 기흥 본사와 충남 아산 사업장 등 모두 4곳을 압수수색했다.
 
이에 삼성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은 OLED 세계 시장점유율 98%를 차지하고 있다"며 "오히려 자사의 기술유출을 우려하고 있지 남의 기술을 쳐다볼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LG 측은 "삼성은 아직 출시도 못한 대형 올레드를 LG는 제품을 출시했는데 중소형 시장에서 점유율 98%라고 강조하는 게 궁색하지 않나"며 "자사의 앞선 OLED 기술을 오래전부터 빼내가려고 했다는 혐의 사실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번 경찰의 압수수색으로 양사의 기술유출 싸움이 어떻게 마무리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OLED 기술은 차세대 대형 TV 시장의 핵심기술로 세계 TV시장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두 기업간의 기술 유출 의혹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해 7월에는 LG가 삼성의 OLED 기술유출 혐의로 수원지검이 LG 임직원 11명을 기소했고, 9월 삼성의 서울지법에 기술 및 자료 사용금지 가처분신청을 제기에 LG도 맞소송을 내는 등 OLED 기술을 둘러싼 특허소송이 있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