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희 기자 기사입력  2013/05/15 [20:46]
윤창중-이남기 ‘惡緣’ 청와대 OUT도 함께 할 듯
박 대통령 언론사 정치부장 만찬자리에서 이 수석 사의표명 수용의사 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한장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윤창중 전 대변인의 사건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남기 홍보수석에 대해 사의를 수용할 의사가 있음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내 언론사 정치부장들과 만찬을 가진 자리에서 “홍보수석도 사의를 표명하셨고 그 부분은 제가 지난번에 (지난 13일)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밝혔듯이 이런 문제가 생기면 관련 수석이 책임져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거기에 따라서 할 것”이라고 말해 이 수석의 사의는 처리될 것임을 암시했다.

또 이번 사태와 관련해 “미국에 수사의뢰를 했고 가능한 답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했기 때문에 답이 오면 거기에 따라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혀 미국의 수사협조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윤창중 사태’로 재차 불거진 인사시스템에 대해선 “앞으로 인사위원회도 좀 더 다면적으로 철저하게 검증을 하고 제도적으로 보완해서 철저히 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론 더 철저하게 노력하는 길, 더 시스템을 강화하는 길, 지금 있는 자료도 차곡차곡 쌓으면서 상시적으로 하는 체제로 바꿔나겠다”고 밝혀 인사시스템에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윤 전 대변인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했다. 박 대통령은 “전문성을 보고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인물이 한 번 맡으면 어떻겠냐 해서 그런대로 절차를 밟았는데 엉뚱한 결과가 나와, 참 저 자신도 굉장히 실망스럽고 그런 인물이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토로했다.

이런 박 대통령의 불만을 산 윤창중 전 대변인은 경질 이후 닷새 만에 면직 처리됐다. 청와대 김행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전 대변인은 오늘 오후 5시께 면직 처리됐다”고 밝혔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24일) 틱톡 라이브로 '와이낫?' 챌린지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