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주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5/16 [11:52]
광명경찰서 하안지구대, 자살 시도하려던 남성 구조
가족과의 불화로 자살 결심…관계기관과 협력해 무료치료 등 대책 마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찰이 자살을 기도했던 남성을 구조해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광명경찰서)

[광명 뉴스쉐어 = 전현주 기자] 광명경찰서(서장 김정섭) 하안지구대는 자살을 시도하는 남성을 구조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안지구대장 외 5명은 평소 우울증을 앓고있는 남성이 자살을 시도하려 한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이들은 하안동 소재 아파트에서 ‘자전거를 타고 강물에 빠져 죽겠다’며 실랑이를 벌이는 남성을 발견해, 신속히 자전거를 회수한 뒤 설득 끝에 하안지구대로 동행했다.

그는 “딸과의 불화, 가족들과의 대화단절 등으로 자살을 결심하게 됐다”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에 따라 경찰에서는 광명시 자살예방센터장 등 관계기관 직원과 협력해 자살 기도자가 상담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수 있게끔 병원 치료비, 약제비 등 무료 진료를 연계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했다.

자살 기도자는 “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받아 다시는 자살을 결심 하지 않고 가족들과 함께 새 삶을 살겠다”고 다짐한 후 집으로 귀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아티스트 솔비(권지안), 코로나 19로 콘서트 연기…"관객·아티스트 안전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