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선주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5/20 [13:03]
女 수도검침원, 결국 숨진채 발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온라인이슈팀 = 임선주기자] 여성 수도검침원이 실종 열흘 만에 사체로 발견됐다.
 
경북 의성경찰서는 18일 오전 9시반경 마을 인근 야산에서 실종된 수도검침원 김모(52·여)씨가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경북 의성군 봉양면에 수도검침 업무를 나가 오후 5시께 안평리의 한 주택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소재파악이 안됐다.
 
이날 오후 6시반경 김씨 남편의 신고로 인근 주변을 조사했으나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하다 지난 13일 이 사건을 공개수사로 돌리고 실종자 전단을 배포하는 등 현장주변 탐문 및 CCTV분석을 통해 범죄 관련여부를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당시 김씨는 마지막으로 목격된 마을의 야산에서 주민에 의해 발견됐으며 알몸상태로 낙엽에 덮여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알몸 상태로 발견된 점을 미루어 타살에 중점을 두고 수사 진행 중이나 사망 시간이나 원인 등 증거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의성경찰서가 배포한 실종자 전단)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아티스트 솔비(권지안), 코로나 19로 콘서트 연기…"관객·아티스트 안전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