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선주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5/29 [01:29]
육사內 생도 간 성폭행, 軍발칵 뒤집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온라인이슈팀 = 임선주 기자] 1998년 여성에게 육군사관학교(이하 육사)의 문이 개방된 이래 최초의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육군은 지난 22일 오후 2시께 술에 취한 후임 여생도를 자신의 방으로 데려가 성폭행 한 혐의로 4학년 정모(22)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생도의 날’ 축제기간에 서울 화랑로 육사 교정 잔디밭에서 전공교수와 생도 등 20여명이 영내 잔디밭에서 회식을 하던 중 한 여생도가 술에 취해 담당 지도교수의 도움으로 생활관에 들어갔으나 함께 자리 했던 4학년 남생도가 뒤따라가 이와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 육사 영내에서 이런 일이 처음이라며 수사와 별개로 감찰·헌병·인사 등 3부 요원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육사에 대한 특별 감찰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했다.
 
또한 이번 육사생도 간 성폭행 사건을 일주일 가까이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피해자 보호 차원이라고 해명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아티스트 솔비(권지안), 코로나 19로 콘서트 연기…"관객·아티스트 안전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