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3/07/08 [17:46]
朴 대통령 "국정원, 이번 기회에 거듭나야"
"본연 업무 대북정보기능 강화 전념해야"…"국정원 댓글 의혹, 정확히 밝힐 필요 있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8일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및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와 관련해 “과거 정권부터 국정원은 많은 논쟁의 대상이 돼왔는데 이번 기회에 국정원도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대선이 끝난 지 6개월이 지났는데 대선 과정에 문제가 됐던 국정원 댓글과 NLL 관련 의혹으로 여전히 혼란과 반복이 거듭되고 있어 유감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원은 국가와 국민의 안전보장을 위한 업무를 하는 것을 설립목적으로 한다”면서 “그 본인의 업무인 남북대치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대북정보 기능 강화와 사이버테러 등에 대응하고 경제안보를 지키는데 전념하도록 국정원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개혁안을 스스로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정원 댓글 의혹은 왜 그런 일이 벌어졌고 실체가 과연 어떤 것인지 정확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면서 “여야가 국정조사를 시작한 만큼 관련된 의혹들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후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고, 그 이후는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쟁을 그치고 국민들을 위한 민생에 앞장 서 달라”고 말했다. 

NLL 대화록 논란에 대해선 “북방한계선인 NLL은 우리 국토를 지키는 중요한 선으로 이 문제가 논란이 되고 제기된 것 자체가 유감이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해 국민을 대신하고 있는 정치권에서 국민들에게 NLL 수호 의지를 분명하게 해 더 이상의 논쟁과 분열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 박근혜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 주재모습, 청와대 제공)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 이기상 2013/07/09 [14:42] 수정 | 삭제
  • 朴 대통령 "국정원, 이번 기회에 거듭나야"
이달의 소녀, 오늘(24일) 틱톡 라이브로 '와이낫?' 챌린지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