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기자 기사입력  2013/07/19 [13:13]
朴대통령, 하반기 정책현장 방문 적극 나서
직접 정책과제 이행여부 점검…하반기 국정 '경제살리기'에 초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이재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새 정부의 정책과제 이행여부를 살피기 위해 하반기에 중앙과 지방의 정책 현장 방문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청와대는 19일 박 대통령이 이달과 다음달까지 정책현장을 자주 찾아 새 정부의 국정기조와 세부 정책과제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살펴보고, 집행을 독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상반기에는 조각을 비롯한 각종 인사를 통해 새 정부 체계를 갖추고 국정의 분야별 정책과제를 수립하는데 주력했다면 하반기에는 이들 과제가 현장에서 충실히 이행되는지 점검에 나선다는 것이다.

특히 정부 각 부처가 새롭게 내놓은 정책들이 부처간 칸막이에 막히지 않고 협업이 잘 이뤄지는지, 공무원 입장이 아닌 국민의 입장에서 제대로 이행되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이는 박 대통령이 줄곧 강조해 온 ‘국민중심’, ‘협업’, ‘현장’ 등 국정운영의 열쇳말과 관련이 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공급자 중심, 공무원 중심의 행정을 수요자인 국민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유기적으로 협조를 구축하라”, “현장 중심 행정을 펼치고 피드백 구조를 갖추라” 등을 계속 주문했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의 핵심은 ‘경제살리기’에 맞춰지며 이를 위한 ‘경제 챙기기 행보’가 활발해질 전망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새 정부 출범이래 적지않은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들이 국회를 통과해 공정한 시장질서의 기반이 갖춰진 만큼 하반기에는 각종 기업 규제 완화를 통한 투자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성장 쪽에 무게를 싣는다는 것이다.

아울러 외교나 안보 쪽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북한의 위협 및 도발이 연초에 비해 잦아든 감이 있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데다 개성공단 관련 남북회담도 아직 뚜렷한 결론이 나지 않고 있어 대북문제는 대통령이 직접 챙겨나갈 것이라고 한다. 9월 이후에는 외국정상과의 회담일정도 빡빡하게 잡혀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eoul@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24일) 틱톡 라이브로 '와이낫?' 챌린지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