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3/09/30 [19:33]
朴 대통령 "국무위원, 비판 피한다고 문제해결 안돼"
"어려울 때일수록 국민 위해 최선 다할 때 신뢰받을 수 있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서울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기초연금 공약수정 논란과 관련 “(국무위원이) 비판을 피해간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기초연금 축소를 둘러싼 청와대와의 갈등을 이유로 장관직 사표를 제출한 진영 장관을 겨냥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당당하게 모든 문제를 해결해낼 수 있다는 의지와 신념이 결국 그 문제를 해결해낼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국민을 대신해 정책을 입안하는 정부와 국무위원, 수석들은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모든 일을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때일수록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각자 임무에 최선을 다할 때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부의 기초연금안에 대해 청·장년의 불만이 상대적으로 많고, 일부에서는 국민연금을 탈퇴하는게 유리하다는 주장도 있다고 들었다”며 “그러나 현 기초노령연금은 금액이 적어 당장 생계에 보탬이 안 되며, 국민연금이 성숙해지는 것과 상관없이 재정지출이 계속 늘어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국민연금과 연계한 기초연금을 도입해야 하는 것”이라며 “정부에서는 이번 안이 3040 세대를 포함한 미래세대의 부담을 최대한 줄이도록 설계돼있고, 국민연금 가입기간이 길수록 수령액이 많아져 국민연금 가입자에게 이익이라는 것을 확실히 설명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정규3집 ‘페이탈 러브’ 타이틀 ‘러브 킬라’ 콘셉트 포토 공개 “몽환적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