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3/10/11 [08:07]
실종 낚시객 2명 22시간 만에 ‘구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 뉴스쉐어 = 이연희 기자] 지난 9일 전북 고창 동호해수욕장 인근에서 실종된 낚시객 2명이 연락이 끊긴 지 22시간 만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7시 50분께 고창군 동호해수욕장 북서쪽 9.8km 해상에서 아이스박스를 붙잡고 떠 있던 최모(46·고창군)씨 등 2명을 항해 중인 해양구조협회 부안지대장 소유의 어선 A호(9.77톤) 선장 안모(61·부안군)씨가 발견 구조했다고 전했다.

구조된 최씨 등 2명은 이날 8시 15분께 격포항으로 입항 현재 부안군 소재 모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저체온증 증세를 보이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등은 지난 9일 오전 7시 30분께 고창군 동호해수욕장 근처에서 0.2톤급 선외기를 타고 미여도 근해로 낚시를 한다고 나간 후 같은 날 오전 9시 30분께 친구 노모(고창군) 씨와 통화한 이후 연락이 끊겨 해경이 헬기와 경비함정 등을 동원 수색작업을 펼쳐왔다.  

이들이 타고 나간 0.2톤급 선외기는 9일 오후 5시께 동호해수욕장 주변 암초에 전복된 채 발견됐다.

한편, 군산해경은 이들이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상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노라조와 ‘흥칫뿡’ 깜짝 컬래버 무대→유쾌한 케미 빛나는 인증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