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3/10/31 [16:40]
朴 대통령 "국정원 의혹 정확히 밝히고 문책할 것"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31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개인적으로 의혹 살 일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거(지난해 대선)에 국가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그 의혹들에 대해서는 반드시 국민들께 정확히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이 있다면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엊그제 국무총리께서 강조했듯이 현재 재판과 수사 중인 여러 의혹들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확실히 밝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민주주의에 대한 얘기가 많이 있다”며 “저는 정치를 시작한 이후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고 정당 민주화를 위해 노력해 왔고, 지금도 그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사법부 판단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는데 중요하고 그 사법부의 판단을 정치권이 미리 재단하고 정치적 의도로 끌고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진행중인 사법부 판단과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은 정치권이 정쟁을 멈추고 사법부의 판단을 기다려서 그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고 책임을 지는, 그런 성숙한 법치국가의 모습을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철저한 조사와 사법부 판단이 나오는대로 불편부당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고, 재발 방지책도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는 모든 선거에서 국가기관은 물론이고 공무원 단체나 개별 공무원이 혹시라도 정치적 중립을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엄중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뮤직카우, 송민호X바비, 백지영X송유빈…‘특급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