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3/11/26 [13:16]
박 대통령 "北, 믿을 수 없게 해도 통일 노력 멈출 수 없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김영은, 이재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믿을 수 없게 행동한다고 해서 통일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운영·상임위원들과의 대화에서 “당장 북한의 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해도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원칙을 지키면서 남북 간에 차근차근 신뢰를 쌓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남북한이 실현 가능한 것부터 작은 협력을 시작해 나간다면 신뢰를 쌓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이와 함께 북한 비핵화의 진전을 이뤄낸다면 보다 더 다양한 교류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고 그것이 평화통일 기반구축의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대화의 문은 열어놓되 단순히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니라 약속은 반드시 준수해야 하는 국제적 규범을 배울 수 있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통일이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이라는 점을 관련 국가들에 설득하고 동의를 구하는 다각적인 외교 노력도 함께 펼쳐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북한이탈 주민들에 대한 관심을 당부하면서 “탈북 청소년들이 대한민국의 인재로 성장하고 통일시대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일대일 결연을 통한 멘토링 지원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경대 수석부의장을 비롯, 국내 및 해외의 민주평통 위원 400여명이 참석했다.

민주평통 운영·상임위원회는 민주평통 운영에 관한 사항과 의장(대통령)을 자문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처리하기 위한 법정회의체로, 국내외 통일전문가 및 직능별 대표급 인사 515명으로 구성돼 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정규3집 ‘페이탈 러브’ 타이틀 ‘러브 킬라’ 콘셉트 포토 공개 “몽환적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