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3/12/03 [17:24]
군산해경, EEZ 제한조건 위반 중국어선 1척 검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 뉴스쉐어 = 이연희 기자] 서해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제한조건을 위반한 중국어선 1척이 붙잡혔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2시 10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북서방 146km 해상에서 중국 석도 선적 102톤급 A호(어획물 운반선, 승선원 7명)를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에대한주권적권리행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해경 조사결과 A호는 지난달 29일 중국 석도항을 출항해 어청도 북서방 140km 해상에서 조업 중인 중국어선 6척으로부터 오징어 등 어획물 5,250kg을 옮겨 실었으나 조업일지에는 750kg을 축소해 4,500kg으로 기재한 혐의(제한조건 위반)다.

A호 선장 이모(요녕성) 씨는 현장 조사과정에서 불법행위에 대해 시인한 후 담보금 2천만 원을 납부하고 이날 밤 8시 30분께 현지에서 석방됐다.

구관호 서장은 “겨울철 기상악화를 틈타 한국 측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어선들의 무허가 조업이나 제한조건 위반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지속적인 훈련으로 완벽한 팀워크를 형성해 해상주권확립 및 우리 어족자원 보호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군산해경에서 검거한 불법조업 중국어선은 총 24척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4일) 뮤직뱅크 출격...후속곡 ‘목소리’ 활동 본격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