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3/12/30 [13:04]
朴 대통령 "예산안, 오늘 반드시 처리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국회에 내년도 예산안을 이날 중 처리해줄 것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늘은 지난주 여야가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날”이라며 “여야 합의는 국민과의 약속이기도 한 만큼, 오늘 예산안이 반드시 처리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법개정안과 기초연금법안을 비롯한 예산부수법안도 꼭 함께 통과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예산안은 이렵게 살려낸 경제회복의 불씨를 확산시켜 본격적으로 국민 일자리와 소득을 늘리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각종 민생법안도 올해를 넘기지 않고 통과시켜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법안이 통과돼야 경제도 활성화되고 새로운 창조경제도 추진될 수 있다”면서 “부동산 법안같이 시기를 놓치면 그 효과가 반감되거나 제대로 역할을 못하게 되는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각 수석은 내년 회계연도가 시작되면 각 부처에서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예산 배정계획 등 집행 준비를 차질 없이 준비해달라”며 “무엇보다 63만 명의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중소기업 지원·양육수당·대학생 등록금을 비롯한 중산층과 서민생활 안정관련 사업은 단 하루도 지체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난히 추운 올겨울 저소득층 난방비 보조, 독거노인 돌봄사업 등 소외된 어려운 분들을 위한 사업도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준비해달라”고 덧붙였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뮤직카우, 송민호X바비, 백지영X송유빈…‘특급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