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최유리 “영국 무대에서 강하게 싸우는 법을 배웠다”

이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3/11/27 [18:38]

최유리 “영국 무대에서 강하게 싸우는 법을 배웠다”

이정희 기자 | 입력 : 2023/11/27 [18:38]

▲ 최유리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버밍엄시티로 이적 후 이달 초 데뷔전을 치른 최유리가 영국 무대를 통해 강하게 싸우는 법을 배웠다고 전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27일 파주NFC에 소집됐다. 대표팀은 다음달 3일까지 일주일간 국내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재점검할 예정이다. 당초 대표팀은 다른 국가대표팀과 평가전을 가지려 했으나, 여러 사정으로 인해 평가전을 잡지 못하면서 이번 A매치 기간을 훈련으로 대체하게 됐다.

여자 대표팀은 지난 10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에서 탈락하며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에 실패했다. 당시 한국은 태국, 북한, 중국과 죽음의 조였던 B조에 속해 1승 2무로 조 2위를 기록했지만 다른 조 2위 팀들과 비교해 우위를 점하지 못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번 소집은 파리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이후 첫 공식일정이기도 하다.

27일 파주NFC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최유리는 “대회가 없는 채로 올해 마지막 소집을 하게 됐다. 우리가 큰 시합이 없다고 해서 마음가짐이 달라지는 건 아니다. 파주에 들어올 때마다 매 훈련에 성실히 임한다는 생각을 모두가 공유하고 있다. 이번 소집도 최선을 다해 소화할 거다”라고 전했다.

최유리는 지난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당시 한국의 탈락을 지켜봐야만 했다. 당초 최유리는 대표팀 명단에 발탁됐으나, 햄스트링 부상으로 낙마하며 대표팀과 함께 하지 못했다. 그는 “대회에 참가하지는 못했지만 매 경기 영상으로 봤다. 같이 뛰고 싶은 마음이 컸고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동료들이 끝까지 싸워주고 열심히 해준 점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유리는 인천현대제철에서 활약하던 중 지난 9월 영국의 버밍엄시티로 이적하며 첫 해외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햄스트링 부상으로 인해 경기를 치르지 못하던 그는 이달 초 레딩과의 경기에서 후반 30분가량 그라운드를 누비며 마침내 영국 무대에서의 데뷔를 알렸다.

그는 “잉글랜드 리그가 처음이다 보니 굉장히 떨렸다. 데뷔전 당시 감독님께서 나를 부르시는 순간까지 절실하게 기다렸다. 30분 정도의 짧은 시간동안 제 장점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며 “피지컬이나 속도가 좋은 선수들이 많더라. 덕분에 강하게 싸우는 법을 배우는 중이다. 재밌게 영국 생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2019년 말 콜린 벨 감독의 대표팀 부임 후 초창기부터 벨호의 일원으로 함께 한 최유리는 지난 4년을 돌이켜봤다. 최유리는 “감독님께서 원하시는 고강도 축구에 우리가 적응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다. 현재는 적응을 어느 정도 한 상태다. 지난 올림픽 예선에서도 고강도 훈련을 통해 배웠던 점들을 다 쏟아냈다고 느꼈다. 국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은 얼마 전에 시즌을 마쳤기 때문에 다들 다치지 않고 이번 훈련을 마무리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가수 디어밍, 인기 웹툰 ‘버려진 왕녀는 반역한다’ OST 주자 참여! ‘널 사랑하기 전 그때로’ 28일 전격 발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