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환상연가' 박지훈, 태자 ‘사조 현’과 두 번째 인격 ‘악희’로 1인 2역...첫 악역 도전!

이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09:58]

'환상연가' 박지훈, 태자 ‘사조 현’과 두 번째 인격 ‘악희’로 1인 2역...첫 악역 도전!

이정희 기자 | 입력 : 2023/11/28 [09:58]

▲ [사진 제공: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가 묘한 분위기의 첫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내년 1월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는 상반된 두 인격을 가진 남자와 그 남자를 사랑한 여자, 풋풋한 사랑과 지독한 집착을 넘나드는 판타지 사극 로맨스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앞서 배우 박지훈(사조 현, 악희 역)과 홍예지(연월, 계라 역)의 스틸 컷이 공개되며 두 주인공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만든 가운데 오늘 28일(화) ‘환상연가’의 첫인상을 단편적으로 보여줄 1차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어두운 배경 한가운데 고독하게 앉아 있는 박지훈의 모습과 함께 ‘다 내가 가질 거다. 너는 이제 사라질 거다’라는 문구가 시선을 압도한다.

마치 폐허가 된 듯한 황량한 공간에 덩그러니 놓인 왕좌와 어스름히 주변을 밝히는 횃불, 그리고 그를 비추는 한 줄기 빛은 심연과도 같은 인물의 마음속을 대변하는 듯해 강렬한 분위기를 풍긴다.

더불어 한 몸에 두 인격이 깃든 주인공 박지훈이 미스터리한 한 공간에서 승리한 듯 왕좌에 앉아 있는 모습도 인상적이다.

얼굴에 그늘이 드리운 이 인물이 ‘사조 현’인지, ‘악희’인지 명확히 보여지지 않는 박지훈의 모습이 과몰입을 유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풀가동시킨다.

극 중 박지훈이 연기하는 태자 ‘사조 현’과 그의 두 번째 인격 ‘악희’는 하나의 몸에 공생하지만, 사랑하는 여자 ‘연월’을 차지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연적 관계이기도 하다.

상반된 두 인격의 한 남자가 한 여자와 얽히면서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를 펼쳐나간다고 해 호기심을 한껏 자극한다.

‘환상연가’ 제작진은 “한 몸에 두 인격이 깃든 주인공, 그리고 그 마음의 공간을 시각적으로 보여드리고자 했다. 마치 싸움에서 승리한 듯 왕좌를 쟁취한 인물이 과연 누구일지, ‘사조 현’과 ‘악희’의 대립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며 전무후무한 판타지 사극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윤경아 작가와 이정섭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드라마 ‘약한 영웅’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박지훈과 최근 핫하게 떠오른 홍예지, 여기에 드라마에 힘을 가득 실어줄 명품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혼례대첩’ 후속작으로 내년 1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시미즈 다카시 감독의 신작 '사나: 저주의 아이', 2월 22일(목)부터 IPTV & VOD 서비스 오픈! 레전드 공포가 안방으로 찾아온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