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막내’ 권다은이 밝힌 국가대표로서의 마음가짐

이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13:29]

‘막내’ 권다은이 밝힌 국가대표로서의 마음가짐

이정희 기자 | 입력 : 2023/11/28 [13:29]

▲ 권다은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대표팀의 막내 권다은(울산현대고)이 국가대표로서의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지난 27일 파주NFC에 소집됐다. 대표팀은 다음달 3일까지 일주일간 국내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재점검할 예정이다. 당초 대표팀은 다른 국가대표팀과 평가전을 가지려 했으나, 여러 사정으로 인해 평가전을 잡지 못하면서 이번 A매치 기간을 훈련으로 대체하게 됐다.

여자 대표팀은 지난 10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에서 탈락하며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에 실패했다. 당시 한국은 태국, 북한, 중국과 죽음의 조였던 B조에 속해 1승 2무로 조 2위를 기록했지만 다른 조 2위 팀들과 비교해 우위를 점하지 못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번 소집은 파리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이후 첫 공식일정이기도 하다.

27일 파주NFC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권다은은 “이전까지 예비 멤버, 혹은 추가 발탁으로 대표팀에 합류했지만 이번엔 정식으로 합류하게 됐다. 내가 존경하는 언니들과 함께 훈련할 수 있어 영광이고 좋은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 꿈꿔왔던 순간이 실제로 벌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언니들 모두가 여자축구의 레전드고 좋은 분들이다. 다들 자신만의 강점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전에 소집됐을 때도 언니들로부터 많은 걸 배웠다. 이번 소집에서도 언니들한테 배운 걸 잘 활용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대표팀에서 막내를 담당하고 있는 권다은은 작년 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월드컵에서 예비 멤버로 발탁돼 대회에 동행하지는 못했지만 훈련을 함께 소화했다. 이후 지난 10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태국전에서 후반 막판 그라운드를 누비며 A매치 데뷔에 성공했다. 그의 나이는 당시 16세 51일로 지소연(15세 251일), 케이시 유진 페어(16세 26일)에 이어 여자 A매치 최연소 출전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처음 대표팀에 발탁됐을 때와 비교해 지금의 마음가짐이 어떻냐는 질문에 그는 “예비 멤버로 뽑히든 정식으로 뽑히든 항상 같은 마음이다. 대표팀 일원으로서 간절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열심히 싸워보려 한다”고 답했다.

권다은의 활약상은 소속팀에서도 이어졌다. 권다은은 이달 초 열린 추계한국여자축구연맹전 고등부에서 4골을 몰아치며 울산현대고의 준우승을 견인했다. 그는 “당시 결승까지 올라갔던 만큼 우승 말고는 원하는 게 없었다. 물론 결승에서 패배해 아쉽지만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나 미련은 없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번 훈련을 통해서도 한 번 더 성장할 것을 다짐했다. 권다은은 “언니들 모두가 너무 잘 챙겨주시고 소속팀 동료인 (원)주은이의 존재도 큰 힘이 된다. 여전히 배우고 싶은 게 많고 특히 (지)소연 언니의 창의적인 플레이를 배우고 싶다. 감독님한테도 조언을 많이 구할 것”이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시미즈 다카시 감독의 신작 '사나: 저주의 아이', 2월 22일(목)부터 IPTV & VOD 서비스 오픈! 레전드 공포가 안방으로 찾아온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