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례 기자 기사입력  2014/07/02 [22:04]
익산시, 제7대 박경철 시장 취임식
지역 주민 등 800여 명 취임식 참석해 축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경철 익산시장의 취임사     © 유유례 기자

[익산 뉴스쉐어 = 유유례 기자] ‘이천년 역사고도 녹색도시 익산’을 이끌어갈 박경철 호가 닻을 올렸다.

박경철 익산시장은 지난 1일 오전 10시 익산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시정 운영의 첫발을 내딛었다.

이날 취임식에는 이춘석, 전정희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시의원, 지역 단체 대표 및 지역 주민 등 800여 명이 참석해 새롭게 출발하는 박경철 익산시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취임선서를 마친 박경철 시장은 취임사를 통해 “익산시와 31만 익산시민을 이끌어 갈 시장으로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무엇보다 이해와 화합을 통해 민심을 하나로 모으는 대통합으로 새로운 익산발전시대를 열어가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박 시장은 “민선 6기는 변화와 혁신을 축으로 시민을 섬기고 자신을 던지는 ‘서번트 리더십’의 헌신과 희생의 정신에서 출발할 것”이라며 “아무리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는 시민을 위한 열린 시청, 청렴한 행정과 기본과 원칙이 통하는 클린 행정·클린 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악화된 재정 건전성을 바로 잡는 재정 비상체제 전환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를 살려 지역경제 안전화 ▲환경 문화도시로 발전 ▲KTX 역세권 개발 및 지역 균형발전을 통한 도시재생 추진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을 배려한 복지정책으로 모두의 행복도시 건설 ▲농업의 고부가가치 창출로 잘사는 농촌, 신바람 나는 농업 건설 ▲거버넌스(governance)체제 도입으로 시장 권한을 시민과 공유 등을 민선 6기 시정 운영방향으로 제시했다.

끝으로 박 시장은 “4년의 임기 동안 소통과 경청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희망찬 미래를 향해 변화와 성장을 거듭하는 익산이 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경철 익산시장은 취임식에 앞서 이종석 부시장과 각 국소단장 등 간부공무원과 함께 여산 충혼탑과 팔봉 군경묘지 참배했다.
 
취임식 후에는 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선6기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사무인계인수서에 서명을 마치고 각 부서를 방문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뉴스기사 제보: newsshare@newsshare.co.kr
 
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소유, 오늘(1일) ‘온앤오프’ 출격! 화끈 먹방→수준급 웨이크 서핑 실력 건강美 넘치는 라이프 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