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4/07/07 [17:43]
朴 대통령, 10일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뉴스쉐어 = 김영은 기자]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원내지도부가 회동한다.

새누리당 이완구·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 같은 일정에 합의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10일 오전 양당 원내대표, 정책위의장과 함께 대통령과 회동하기로 하고 인사청문회가 끝날 무렵이라 국민의 민심을 진솔하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동 안건과 관련해서 이 원내대표는 “의제가 정해지기보다 국정 전반에 걸친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고 전망했고 박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관련해 민심을 전달하고 세월호 특별법, 정부조직법, 유병언법, 김영란법 등이 의제”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 입장에서는 대통령이 여야간 소통하시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야당 의원들이 회동 자체가 들러리 회동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다. 그런 회동이 되지 않게 노력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들러리란 있을 수 없고 가능하면 대통령과 여야 원내지도부의 소통을 위해 가능한 한 자주 이런 기회가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국회가 너무나 청와대와 (접촉) 기회가 없어서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인다. 우리도 소통의 기회를 많이 가져서 허심탄회하게 국정을 논의하는 장이 마련되기를 소망하고 저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4일) 뮤직뱅크 출격...후속곡 ‘목소리’ 활동 본격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