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부 기사입력  2015/04/06 [22:11]
朴대통령 3주만에 지지율 반등…41.8% 기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근혜 대통령     © 청와대 홈페이지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만에 반등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4월 첫 주 국정수행 지지도 주간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취임 110주차 지지율은 전 주에 비해 1.0%포인트 상승한 41.8%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51.1%1.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정평가와 긍정평가 간 격차는 9.3%포인트로 전주대비 2.4%포인트 좁혀졌다.

 

지난 2주 간 하락세로 40%대를 위협받던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르면서 40%대에 안착한 것으로 리얼미터는 평가했다

 

리얼미티는 경남도의 무상급식 중단이 악재로 작용했지만 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조문외교 효과와 호남 KTX 개통, 저소득층 금융지원 대책 등이 지지율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닷새 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전화(ARS) 방식의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응답률은 전화면접 방식이 19.3%, 자동응답 방식이 4.7%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4일) 뮤직뱅크 출격...후속곡 ‘목소리’ 활동 본격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