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서울시, 21일(수) 대설예비특보에 제설대책 2단계로 격상…폭설에 총력 대응

21일(수) 저녁 시간대 강설 대비 철저…22일(목) 출근시간대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 연장 운행

이건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8:51]

서울시, 21일(수) 대설예비특보에 제설대책 2단계로 격상…폭설에 총력 대응

21일(수) 저녁 시간대 강설 대비 철저…22일(목) 출근시간대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 연장 운행
이건희 기자 | 입력 : 2024/02/21 [18:51]

▲ 서울특별시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기상청에서 2월 21일 오후 4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일부 지역에 대설예비특보를 발표함에 따라, 서울시는 즉시 제설대책을 2단계로 격상하고, 폭설 상황에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제설대책 2단계에 따라 시는 8,488명의 인력과 1,168대의 제설장비를 투입해 강설에 대응하고 있다. 제설제를 살포해 눈을 녹이거나, 도로에 쌓인 눈을 밀어내기 위한 제설작업 등 즉시 대응체계를 갖추고, 도로순찰도 지속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설예비특보가 발표되기 전날인 20일(화) 저녁 11시부로 보강근무에 돌입했으며, 강원도의 경우 오후 5시 기준 많은 곳은 10㎝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으나, 서울은 현재 적설량 없이 비와 눈이 섞여 내리고 있다.

또한, 오늘 저녁부터 밤사이 눈이 많이 내릴 것에 대비해 교통대책으로 지하철 1~8호선·신림선, 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22일(목)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운행해 대중교통 혼잡에 따른 시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오늘 저녁부터 밤사이 눈이 많이 내려 쌓일 우려가 있으니, 22일(목) 출근길에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하고 차량운행 시에는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할 것을 당부했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서울시는 제설대책 2단계에 따라 강설로 인한 시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도 내일 아침 출근길에 자가용 보다는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서로를 구원할 장기용X천우희의 필연적 만남! 2차 티저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