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1/04/07 [18:19]
폐지수거 노인, 교통사고 위험 무방비 노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이 많아 받아주는 일터도 없고 돌봐주는 자식도 없는 노인들이 당장 오늘하루 먹고살기 위해 교통사고의 위험을 무릅쓰고 폐지를 줍기 위해 나서고 있다.

거리나 지하철에서 폐지 줍는 노인들의 모습은 쉽게 찾아 볼 수 있는데, 이런 노인들이 겪는 어려움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폐지 줍는 구역을 놓고 심한 몸싸움을 벌이는가 하면 교통사고 위험에도 무방비로 노출되어있다.

이렇게 고생스럽게 일해도 큰돈은 벌지는 못한다. 하루를 꼬박 일해도 7~8천원. 만원 벌면 운이 좋다고 한다.

그 돈을 벌기 위해 노인들 간에 텃세와 몸싸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월 26일에는 폐지상자 하나를 놓고 두 노인이 다투다 교통사고를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폐지를 뺐고 뺐기는 가운데, 83살 이모 노인이 상대방을 차도로 거칠게 떠밀었고 66살 이모 노인은 때마침 달려오던 화물차에 그대로 치였다.

두 노인 모두 병원신세를 지게 만든 원인은 폐지상자 2개로, 가격으로 치면 5~6백원 어치라고 한다.

폐지수거 노인의 대부분이 상황대처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70대 이상의 고령자이다.

거기다 겨울이면 맹추위에 동상은 다반사 이고, 교통사고 위험에 텃세까지.

그러나 먹고 살려면 이 일이라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한다.

마트나 가계에서 폐지를 얻고자 청소나 주변정리를 해주는 노인도 있다. 주인에게 잘 보여 다른 사람에게 폐지를 빼앗기지 않으려 해서이다.

요즘에는 30~40대 젊은 아줌마들과 중국 동포들 까지 폐지수거 대열에 합류하고 있어 노인들이 비집고 들어갈 공간은 점점 좁아지고 있다.

폐지 줍는 노인들 절반 이상이 1인 가구 최저 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돈을 번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폐지를 수거하는 노년층이 늘면서 이들에 대한 걱정도 커지고 있는 요즘, 생계를 위해 어쩔수 없이 나선 노인들에 대한 따뜻한 관심이 필요한 때다.

경남본부 = 조현아 기자 newsshare@newsshare.co.kr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