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운 기자 기사입력  2015/12/08 [20:45]
공주소방서, 손가락 끼임 사고 인명구조
신관동 음식점에서 외국인 여성 엄지손가락 끼임 사고 구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주소방서(서장 손정호)가 7일 오후 7시 52분 신관동의 한 음식점 주방에서 20대 일본인 여성이 파 써는 기계에 엄지손가락이 끼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신속히 출동, 이동식 유압스프레더를 이용해 안전하게 손가락을 빼내어 인명구조에 성공했다.

 

이 여성은 오른쪽 엄지손가락에 열상의 부상을 입고 구급대의 현장응급처치 후 인근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구급대 관계자는 “회전체가 있는 기계를 다룰 때 보조도구를 사용하는 등 주의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신보 ‘페이탈 러브’ 타이틀 ‘러브 킬라’ MV 티저 오픈 “치명+섹시 킬러로 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