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8일 정오 대북확성기 방송"… 北 도발 단호응징
북 핵실험은 남북 8.25 합의 중대위반…
 
정혜영 기자 기사입력  2016/01/07 [20:05]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은 ‘8.25 남북합의’를 위반한 것으로 규정하고 중단했던 대북 확성기 방송을 8일 정오를 기해  전면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NSC 사무처장인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이 발표했다.


조 1차장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 등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과 의무를 정면으로 위배한 것일 뿐만 아니라 비정상적 사태를 규정한 8.25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정부는 1월 8일 정오를 기해 대북 확성기방송을 전면 재개 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만일 북한이 도발할 경우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 당시 대북 심리전으로 가동됐던 대북확성기 방송은 남북 간 군사적 긴장감을 해소한 ‘8.25 합의’의 핵심이다.


김포지역 기자
기사입력: 2016/01/07 [20:0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