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6/04/06 [10:34]
서울시 보건소, 건강관리센터 11곳 시범운영
2018년까지 서울시 25개 전 보건소로 확대할 계획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김좌환 기자]서울시는  ‘건강관리센터’를 지난해 이어 올해 7개소를 추가해 총 11개 보건소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시범 운영되는 11곳은 성동, 중랑, 강북, 성북, 은평,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송파, 강동 보건소이다.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 예방·관리를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 실천과 지속적 관리가 중요하다”라고 하면서 “보건소 건강관리센터를 통해 대상자 중심의 촘촘하고 포괄적 건강관리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건강관리센터’에서는 전담의사가  대상자 특성에 맞게 만성질환 예방 및 관리 서비스를 수립·지원한다.


또한 금연·절주·영양·운동에 관한 분야별 전문가의 검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는 것도 건강관리센터에서 제공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LION',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2주 연속 차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