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6/04/11 [09:13]
서울시, 청년창업 도울 민간창업지원기관 공모
민간전문성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협업을 통해 청년일자리문제 해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가 민간창업지원기관 지원을 통해 청년창업을 돕기로 했다. 

 

서울시가 청년창업가를 발굴하고 청년 창업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민간창업지원기관을 선정해 기관당 1억원 내외로 총 10억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사업분야는 미래유망 창업기업 발굴 및 인큐베이팅, 제품개발 교육 및 마케팅 지원, 창업경진대회를 통한 창업붐 조성 등 총 3개다.

 

응모자격은 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주사무소를 두고 창업지원 업무를 수행하고 있고, 최근 3년간 서울시 관내에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창업지원업무를 수행한 실적이 있으며, 서울시 창업정책 방향에 맞추어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법인 또는 단체면 된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관은 창업지원서 사업계획을 작성해 오는 18일부터 25일까지 방문접수하면 된다.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노동국장은 “서울시와 민간창업지원기관이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민간 창업지원기관의 전문성을 활용해 청년일자리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탄탄한 청년 창업 기업을 발굴·육성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LION',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2주 연속 차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