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6/04/20 [11:17]
서울시, 장애인의 달 맞아 장애인 정책 강화
직업재활시설 확충하여 1차·3차산업 직업재활 다양화로 직업선택권 보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김좌환 기자] 서울시가 장애인에 대한 인권·일자리 창출 등 지원을 강화 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제36회 장애인의 날을 계기로 발달장애인 대상 서비스 확대, 장애인에 대한 인권 보장 강화,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강화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7월에 발달장애인 센터를 설치해 발달장애인 전 생애에 걸친 교육, 직업, 문화, 복지 등을 위한 장애인 개별지원계획의 수립과 권리보호업무를 담당하고 발달장애인 부모의 우울증 및 가정해체 예방을 위해 가족에 대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인권보장 강화를 위해서는 기존의 인권실태 조사대상을 거주시설에서 주·단기 시설과 지역사회로 확대하고, 인권실태 조사대상을 최대 261개시설 4천명까지로 늘릴 계획이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에 대한 지원을 기존 115개에서 118개로 확대하고 기존 2차 산업인 제조중심에 편중된 직업재활서비스를 1차 및 3차 산업으로 확장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자립생활 지원센터를 7개소 확충하여 연 이용자를 6만2천명 수준으로 증가시키고 중증장애인 돌봄서비스 관리체계를 개선해 최중증 장애인 야간 돌봄지원을 올해 200명으로 확대하고, 중증 장애인 응급안전서비스 병행시행으로 돌봄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남원준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제36회 장애인의 날을 계기로 장애인 당사자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가족에게도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서울이 구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LION',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2주 연속 차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