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발] 쓰레기 수거 "인력이 모자라" 구청·주민센터 서로 떠넘기나?
종량제 쓰레기와 재활용 쓰레기들이 뒤섞여 있어
 
문미순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6/05/20 [13:54]
▲ 20일 남동구 백범로 227번길 주변에 쓰레기들이 방치되어 있다.     © 문미순 수습기자


[뉴스쉐어=문미순 수습기자] 인천 남동구 일대에 쓰레기들을 제때 수거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해 악취가 풍기고 벌레들이 들끓는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20일 오전 11시쯤 남동구 백범로 227번 길 인근은 유독 거리에 종량제 쓰레기와 스티로폼, 재활용 쓰레기들이 한데 뒤섞 있었다. 쓰레기 봉투에서 음식물이 흘러내리면서 악취까지 진동했다.

 

인근 상가의 한 주민은 "사람들이 너도나도 없이 쓰레기를 내놓는데 가져가는 건 하루에 한 번 볼 까말까다"며 "앞으로 더 더워질 텐데 구 나 동사무소에서 빨리 좀 수거해 갔으면 좋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

▲ 20일 남동구 백범로 227번길 주변에 쓰레기들이 방치되어 있다.     © 문미순 수습기자

 

주민센터 관계자는 "청소담당자 한 분이 이 지역 일대를 오전 오후로 쓰레기를 수거하러 나가신다"며 "주민센터 안에서의 업무도 함께 하다 보니 일손이 달려 미처 수거하지 못하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몇 개월 전에 바뀐 쓰레기 정책이 종량제 쓰레기는 구에서 하청한 업체가 수거를 하고 재활용 쓰레기 등은 동에서 관리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월할하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인력 수급이나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20일 남동구 백범로 227번길 주변에 쓰레기들이 방치되어 있다.     © 문미순 수습기자

 

남동구는 올 1월부터 지역구의 재활용 쓰레기를 해당 주민센터에서 수거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6/05/20 [13:54]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지스타 2018' 스파이럴 캣츠 성황리에 팬사인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