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7/12/08 [17:31]
한국교회언론회, “평등정책은 당연히 ‘남녀 평등’이 되어야 한다”
“‘양성평등’과 ‘성 평등’은 글자 한 자 차이 같지만, 엄청난 사회적 문제가 발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김좌환 기자] 한국교회언론회는 최근 여성가족부가 수립한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안에 대해 8일 “여성가족부가 헌법도 부정하는 정부 기관인가?”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내고 “‘양성평등’을 ‘성 평등’으로 조작하면 사회 혼란을 야기”한다고 반대 입장을 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기존의 국무총리실 산하 ‘양성평등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의 ‘성평등위원회’로 설치하고, 정부 각 부처별 성 평등 목표를 실현할 것을 종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여성가족부가 이 나라에서 헌법 위에 군림하려는 발상으로, 일시에 대한민국을 ‘성 평등 국가’와 ‘동성애 국가’로 만들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성애를 지지하고 변형된 ‘차별금지법’을 만들려는 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종전의 양성 평등정책을 추진하던지, 아니면 국민들의 건강과 사회적 질서와 가정의 가치를 무너뜨리는 일을 즉시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성관계를 인정해야 하므로, 동성애, 근친상간, 수간 등 이루 헤아리기 어려운 성 정체성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다”며 “그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여자)아이들, 미니 3집 'I trust'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35개 지역 1위... 자체 신기록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