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제주도의회, "제주비핵지대를 위한 평화선언”준비 토론회 개최

제주의 안보 위기를 짚어보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제주 평화체제 구상

나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20:05]

제주도의회, "제주비핵지대를 위한 평화선언”준비 토론회 개최

제주의 안보 위기를 짚어보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제주 평화체제 구상
나슬기 기자 | 입력 : 2024/04/19 [20:05]

▲ 4월 19(금) 오후 3시 30분 대회의실에서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정민구 의원이 주최, 주관 하는 "제주비핵지대를 위한 평화선언" 준비 토론회가 개최 되었다.


[뉴스쉐어=나슬기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민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삼도1동·삼도2동)은 '제주비핵지대를 위한 평화선언 준비'라는 주제로 4월 19일 오후3시30분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대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현재 제주의 군사기지화, 전략적 핵자산의 제주 전개 등이 초래되며 고조화 되고 있는 제주의 안보 위기를 짚어보고, 이를 대응하는 제주비핵지대화와 평화 방향성을 모색해보고자 마련됐다.

정민구 의원은 “제주는 2005년 ‘세계평화의 섬’으로 지정되면서 평화의 상징이 됐다. 하지만, 현재 형성되고 있는 안보 상황에서 제주는 더 이상 평화의 섬이 아닌 위기의 제주가 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정민구 의원은 “우리 제주도가 스스로 평화를 선언하고, 스스로 핵의 장막에서 벗어나는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오랜 시간동안 제주 평화를 위하여 힘쓰신 분들을 모시고 ‘제주비핵지대를 위한 평화선언’준비토론회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오늘 토론회를 통하여 제주의 평화체제를 구상하여‘제주비핵지대’가 평화의 섬 제주의 구체적인 모습 중 하나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첫 번째 발표는 '세계 진영 대결의 시대 : 제주평화체제 구상하기'라는 주제로 前 성공회대 평화학 이대훈 교수가 발표하며, 이어서 두 번째 발표는 일본 국제기독교대학 정치·국제관계학과 서재정 교수가 '동북아시아의 안보위기와 그 대안 : 제주비핵지대와 평화체제'라는 주제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론회에서는 강우일 주교(前 천주교 제주교구 교구장 주교)가 좌장을 맡아 진행되며, 임문철 신부(前 제주4.3 중앙위원/초대 제주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위원장), 조성윤 교수(前 제주대 사회학과), 양동윤 대표(제주 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가 지정토론에 나선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선미, 'Balloon in Love' 컴백 포스터 공개! “청초 비주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