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일전망대에 가면 북한을 볼 수 있어?”
“정말 북한이 바로 앞이야?”
 
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20 [21:09]

 

 

 

   

 

 

 

 

 

 

 

 

 

 

 

 

 

 

 

 

 

 

 [뉴스쉐어=양연주 기자]통일전망대에 가면 북한을 볼 수 있어?”

 “정말 북한이 바로 앞이야?”


 북한을 보고 싶은 마음에 통일 전망대로 향하는 발걸음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전망대의 망원경으로 어렴풋하게나마 북녘 땅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비가 오거나 일기가 좋지 않아도 요즘 임진각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전쟁 당시 끊어졌던 기찻길과 전쟁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멈춰선 기차가 있는 곳은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는 장소입니다.
 
 기차의 본래 색은 알 수 없을 정도로 녹이 슬고, 기차 바퀴는 단단한 철이라는 사실도 무색하게 할 만큼 찢겨지고 잘려 나가 반쪽이 돼 있습니다.
 
40대 남성은 기차를 보고는 “6·25 전쟁이 먼 이야기로만 생각했는데...이렇게 전쟁의 흔적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기차를 보게되니 전쟁이 오래전의 일이 아니었구나...하는 생각이드네요라고 말했습니다.
 
 기차를 지나면 걸어서 갈 수 있는 마지막 장소인 민간인통제선이 있는 전망대가 나옵니다. 그 선을 넘어 갈 수 있는 전망대의 길이는 고작 4~5m 남짓이죠.
 
이곳은 군사지역이라 사진은 정면을 향해서만 찍을 수 있습니다. 전망대 양쪽의 풍경은 눈에만 담을 수 밖에 없는 것이 분단의 현실이랄까요.
 
 전망대 아래는 유리로 돼 있어서 끊어진 다리의 기둥이 보입니다. 다리 기둥에도 그 당시 전쟁의 치열함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다리 기둥엔 6.25 당시의 총자국이라는 안내판이 있고기둥 옆으로는 남한의 마지막 기차역인 도라산역으로 갈 수 있는 기찻길이 보입니다.
 
남북정상회담의 영향으로 외국인 관광객에게도 꼭 들러봐야 할 장소로 자리잡고 있는 임진각.
 
한 초등학생은 민간인통제선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우리는 언제 이 선을 자유롭게 넘을 수 있어요? 우리도 독일처럼 빨리 통일이 됐으면 좋겠어요라는 소망을 남겼습니다.
 


기사입력: 2018/05/20 [21:0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