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색선거 "우리 급식메뉴는 우리가 선택해"
급식 메뉴를 투표로 정한 광주시 오정초, 전교생 뜨거운 선거열기
 
서정현 기자 기사입력  2018/06/08 [14:56]

▲8일 광주시 오정초 학생이 급식메뉴 투표를 했다  [제공=광주시교육청]


[뉴스쉐어=서정현 기자]최근 이보다 즐거운 투표가 있었을까. 아침부터 길게 줄을 선 학생들의 얼굴에 긴장감과 웃음이 떠나질 않는다. 침을 꿀꺽 삼기는 소리가 연달아 들렸다. 현장 목소리는 기호 5번을 뽑아야 한다는 말이 많았지만 결과는 열어봐야 안다.

 

광주시 오정초등학교(교장 윤선옥)는 8일 복지사업 일환으로 ‘6월 투표를 합시데이(day) - 7월2일 교내 급식 메뉴 정하기 투표’를 실시했다.

 

오정초는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한 점심 급식 메뉴를 정하기 위해 미리 학생들에게 사전 조사를 했다. 오정초는 미리 뽑힌 메뉴 중 급식실과 협의 후 급식시간에 제공 가능한 메뉴를 최종 선정 후보에 등록했다.

 

등록된 다섯 가지 메뉴 후보는 기호 1번 부대찌개부터 2번 망고 아이스바, 3번 팥빙수, 4번 삼겹살, 5번 닭꼬치였다. 오정초는 메뉴를 선거 1주일 전부터 학생들에게 홍보했다. 이른바 선거운동 기간이었다.

 

전교 학생들은 원하는 메뉴를 마음속으로 정한 뒤 대망의 투표일인 8일, 등교시간을 이용해 투표에 참여했다. 이날 학생들은 학교 정문에서 투표에 참여했고 학교 측에선 투표에 참여한 학생들을 위해 간단한 간식을 제공했다. 투표에 참여하는 교직원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먹고 사는 문제는 누구에게나 중요했다. 선거를 주관한 학생들은 친구들에게 “6월13일은 우리 지역의 대표를 뽑는 지방선거일”이라며 “선거에 참여하는 것은 나의 소중한 한 표로 나라의 발전을 돕는 것입니다”는 말을 전했다.

 

오전 10시34분에 발표된 최종 투표율은 87.6%. 전교생 308명 중 270명이 참여했다. 무효표도 1표 나왔다.

 

이날 투표에 참여한 정병준(8) 군은 “내가 먹을 급식 메뉴를 직접 뽑을 수 있어 매우 신기하며 기분이 좋고 마치 다음 주에 있을 지방 선거에 참여한 듯한 느낌이다”며, “닭꼬치가 급식에 나오길 바라서 투표했는데 꼭 식판에 닭꼬치가 올려져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윤선옥 교장은 “학교는 작은 사회이고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공간이며 학생들은 학교의 가장 중요한 구성원이다”면서 “본교는 급식메뉴와 같이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부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학생 의견을 반영하고 학교 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교육 현장을 마련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와 같은 본교의 학생 복지 행사는 다음 주에 있을 지방선거와 결부돼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선거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

 

학생들은 7월2일 점심 메뉴로 ‘시원달달 초코 망고 아이스바’를 먹게 된다. 73표(27.1%)를 얻어 1위로 당선됐다. 닭꼬치는 4위, 삼겹살 구이는 5위였다. 7월 뜨거운 여름에 시원한 점심을 보내기 위한 유권자들의 선택이었다는 평가다. 1위 망고 아이스바와 2위 팥빙수의 득표 차이는 1표 차이였다. 무효표 1개는 역사를 바꿀 수도 있었다.


언론직필이 바로 선 나라
기사입력: 2018/06/08 [14:5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홍보대사 서현 '청초한 원피스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