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10민주항쟁…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 조성
국가폭력 희생자 절규·눈물 담긴 민주주의 역사의 대표적 장소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06/10 [17:37]

▲ 문 대통령이 10일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에서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할 계획을 밝혔다.[제공=KTV 국민방송 캡처]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할 것을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에서 “6월의 민주주의는 국민들의 각자에 뿌리내려 살아있는 민주주의가 되고 있다”라면서 “자신의 자리에서 민주주의를 실현할 때 6월 민주항쟁도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 민주주의 역사적 시간과 공간을 되살리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2001년 여야 합의에 의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 제정하고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을 추진해온 것도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국민과 나누기 위해서였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는 고문과 불법감금, 장기구금과 의문사 등 국가폭력에 희생된 많은 이들의 절규와 눈물이 담겨져 있다. 그 대표적 장소가 남영동 대공분실”이라며 민주인권기념관을 조성할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아픈 역사를 기억하며 민주주의 미래를 여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민주주의와 함께 우리 국민 모두의 소망이었던 한반도의 평화가 다가오고 있다”며 “민주주의의 진전은 평화의 길을 넓히고 평화의 정착은 민주주의의 토대를 더욱 굳건히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에서 시작해 촛불혁명으로 이어져 온 국민 주권 시대는 평화의 한반도에서 다양한 얼굴의 민주주의로 실현될 것”이라며 “각자의 자리에서 지켜가고 만드는 민주주의를 응원한다. 정부도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 6월항쟁계승사업회 등 단체와 시민이 참여하고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과 서지현 검사 등 7명이 국민대표로 발언의 시간을 가졌다. 


기사입력: 2018/06/10 [17:37]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 김무열 올블랙으로 깔끔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