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울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립합창단, ‘해설이 있는 음악회Ⅲ’ 무대 마련
오는 19일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서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15:29]

▲ [사진=울산문화예술회관]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문화예술회관은 오는 19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울산시립합창단의 기획공연 해설이 있는 음악회Ⅲ ‘나는 베이스다’를 무대에 올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해설이 있는 음악회의 세 번째 공연으로 지난 ‘나는 소프라노다’ ‘나는 테너다’에 이어 베이스 파트 전 단원이 각각의 기량을 뽐내는 흔치 않은 기회로 독창과 중창을 중심으로 구성된 특색 있는 무대를 마련한다.


베이스 수석 이병웅·최판수, 차석 김진용·박성권을 비롯해 13명의 단원들이 오페라 아리아, 가곡, 민요를 독창과 중창으로 들려주며 마지막 순서에서는 조은혜 부지휘자가 울산시립합창단으로 부임 후 갖는 첫 번째 무대로 전경숙 작곡가의 선율을 붙인 가곡 ‘서시’, 랜달 스트로브의 ‘예레미아 애가(Lamentations of Jeremiah)’, 우효원 편곡의 ‘부끄러움’을 울산시립합창단 전 단원들이 참여해 합창으로 선보인다.


문화예술회관 진부호 관장은 “이번 공연은 베이스 단원들의 기품 있고 진한 목소리와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무대로 그동안 합창단의 특성상 가려져 왔던 개개인의 수준급 기량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울산 시민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입장료는 전석 7천 원이며 회관회원은 30%, 단체(10매 이상) 20%, 학생 및 청소년 50% 할인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6/12 [15:2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 김무열 올블랙으로 깔끔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