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부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야간여행, 피난시절 부산을 즐기자
22일, 23일 오후5시부터 8가지 테마로 ‘2018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개최
 
안미향 기자 기사입력  2018/06/20 [11:12]


 

[뉴스쉐어=안미향 기자]오는 22, 23일 피란시절을 느낄 수 있는 근대역사문화유산 투어와 야간 문화체험기회가 제공된다.

 

부산시는 서구 임시수도정부청사와 임시수도기념거리 일원에서 ‘2018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夜行)’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개막식은 22일 오후 7시 대한민국 임시수도정부청사로 사용된 동아대 석당박물관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 또한 이날 해군작전사령부 군악대 퍼레이드 공연, 음악풍경의 피란시절 노래 공연, 스타강사 강민성의 피란시절 역사 강의가 진행된다.

 

‘2018년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夜行)’은 야경(夜景야로(夜路야사(夜史야화(夜畵야숙(夜宿야설(夜說야식(夜食야시(夜市) 8가지 테마로 구성했다.

 

야경(夜景, 근대역사문화시설 야간개방 및 경관조명)’은 임시수도정부청사, 임시수도대통령관저, 부산전차 등을 밤 11시까지 개방하고, 멋스러운 경관조명, 미디어파사드와 함께 피란시절 거리와 분위기를 만날 기회를 제공한다.

 

야로(夜路, 피란수도 역사 투어)’는 해설사와 함께 국제시장, 책방골목 등을 투어한다.

 

야사(夜史, 피란수도 역사스토리 체험)’에서는 피란민의 추억을 담은 도시락통 꾸미기와 지연장과 함께하는 연 만들기·띄우기 등 25개 체험프로그램을 마련된다.

 

 

피란시절 모습을 유물과 사진으로 만나보는 야화(夜畵)’에서는 석당미술관에서 개최되는 특별전인 먼구름 한형석, 희망을 노래하다와 임시수도기념관에서 전시중인 ‘6.25 스케치-두 종군화가의 기록을 관람한다.

 

야설(夜設)’ 은 피란시절의 노래와 무성영화(변사극), 역사강의, 국악공연, 난타, 서커스, 플래시몹 등의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피란시절 속에서 하룻밤을 체험하는 야숙(夜宿)’ 은 코레일 및 여행사와 연계한 12일 투어 프로그램이다.

 

피란시절 음식과 거리체험인 야식(夜食야시(夜市)’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주먹밥, 비빔당면 등 피란시절 먹거리와 함께 아트마켓 거리를 조성하여 피란시절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특별 프로그램으로 피란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교복, 교련복 등을 입을 수 있는 ‘1950년대 거리 재현 환복존 운영’, ‘VR과 드론으로 부산의 과거와현재 체험 프로그램’, 1950년대 문화·예술의 중심지였던 밀다원 재현’, ‘스탬프투어등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접 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행사에는 피란수도 부산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더욱 강화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행사 기간 동안 행사장은 전쟁을경험하지 못한 전후 세대, 미래 세대에게 역사의식을 일깨우는 교육의 장이 될 것이다. 온 가족이 함께 오셔서 피란시절을 몸과 마음으로 느끼고 즐기기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8/06/20 [11:1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같이 가' 토니안-한승연-김소혜-MJ-진진 이게 바로 남매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