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지 기자 기사입력  2018/07/01 [17:46]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득 할머니 별세
이제 남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27명 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박양지 기자]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받기 전, 또 한 사람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났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1일 새벽 4시 김복득(101) 할머니가 건강 악화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김 할머니는 22세 때 공장에 취직시켜주겠다는 거짓말에 속아 고향 통영에서 필리핀으로 끌려가 일본군에 의해 위안부 피해를 겪었다. 

이후 통영에 돌아와서는 1994년부터 위안부 피해자로서 국내외 해외의 각종 집회에 참석해 사실을 증언하는 등 활동을 해 왔다.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하는 시위에도 참석했다. 

김 할머니가 별세하심에 따라 위안부 생존자는 27명으로 줄어들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