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주휴수당’ 그것이 문제로다… 경영·노동계 온도차
“최저임금 사실상 만 원” vs “최저임금과 주휴수당은 별개”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07/17 [17:48]

 

▲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경영계는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최저임금은 만 원에 해당된다고 주장하는 반면 노동계는 최저임금에서 주휴수당은 포함될 수 없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제공=뉴스쉐어 DB]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경영계와 노동계가 이번엔 최저임금에 주휴수당 포함 여부를 놓고 팽팽한 견해차를 보인다. 

 

주휴수당은 근로기준법 제55조를 근거로 주 15시간 이상 일하는 근로자가 1주에 평균 1회 이상 유급휴일을 보장받는 것이다. 

 

경영계 및 소상공인 측은 법에 따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연속으로 근무한 노동자에게 주휴수당을 지급하면 내년도 최저임금은 1만 원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주휴수당을 포함한 금액을 1주 40시간으로 환산하면 시급이 1만 20원이라는 것. 

 

반면 노동계는 최저임금에 주휴수당을 더하는 것은 엄연히 별개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상당수 근로자가 주휴수당을 받을 조건이 되지 않거나 실제로 주휴 수당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팽팽한 입장차로 인해 갈등 봉합은 쉽지 않은 상황.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조짐이다.


기사입력: 2018/07/17 [17:48]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홍보대사 서현 '청초한 원피스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