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향 기자 기사입력  2018/08/13 [12:19]
부산시, "번영로 전 구간 추가 도로함몰 위험지 없어"
부산시설공단 한달간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따라 지반침하 위험도평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안미향 기자]부산시는 번영로 전 구간에 대해 도로하부 공동탐사 결과 추가 도로함몰 위험지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 711일 번영로 도로함몰 발생으로 부산시설공단이 한 달간 지반침하 위험도평가를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부산시설공단은 지반침하 위험도평가 용역 발주절차 이행중이다. 용역 완료 후 도로함몰 발생원인 규명과 안전 확보방안을 마련하고 완전복구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가 자문의견에 따라 번영로에 신고전화 안내판 20개소와 현수막 9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시민신고(제보) 안내시설도 확충하여 신고기능도 강화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향후 도로함몰 정보를 입력관리하여 함몰 위험구간을 예측분석할 수 있는 도로함몰 관리 전산시스템을 구축하여 지반침하 사전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