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향 기자 기사입력  2018/08/31 [10:51]
휴대전화·블랙박스 이용한 공익신고 5년간 4배 급증
부산경찰청, 공익신고 신호위반, 방향지시등 미점등, 통행금지위반 등의 공익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안미향 기자]부산지역 도로교통법 위반 공익신고가 최근 5년간 4배가량 급증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2013년 2만2천634건에서 작년 9만6천27건으로 공익신고가 4배가량 급증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휴대전화나 블랙박스 등 영상매체를 통한 신고가 대부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상반기 접수된 공익신고는 총 4만1천533건이다. 상반기 공익신고 된 현황을 살펴보면 신호위반이 9천313건, 방향지시등 미점등 7천939건, 통행금지위반 4천906건 순으로 나타났다.

 

교통법규 위반 공익신고 많은 구간으로는 부산진구 동천로 NC서면점 맞은편, 강서구 대저2동 1924-2 우회전 신호등(공항입구R→공항방향),사상구 삼락동 29-81남해고속 제2지선 19k(냉정방향), 사하구 강변대로 구간, 북구 덕천동 덕천IC 부근 구포 낙동강교 위 순으로 조사됐다.

 

경찰관계자는 “교통법규 위반 공익신고가 많은 구간 60개소와 상반기 시내구간 무인단속 상위 10개소를 선정해 걸개형 플래카드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경찰의 노력과 시민의 제보가 합쳐져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가 정착되면 한해 170명이 넘는 부산지역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줄여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