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메르스 밀접접촉자 22→21명, 소방청 총력대응 나서
중동호흡기질환 확진환자 3년만에 발생… 대응교육 및 방지태세 갖춰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8/09/10 [10:03]

▲ 이낙연 총리가 9일 메르스 사태 발생과 관련해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쉐어=박수지 기자] 3년만에 한국에서 다시 발생한 중동호흡기질환(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소방청 역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3년 전 감염환자가 많았고 치사율이 높았던 사태를 교훈삼아 이낙연 총리 역시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고 주문한 바 있다. 


소방청은 전국 1384곳에 있는 119구급대와 시·도 상황실에서 근무하는 119 근무요원에게 메르스 대응요령을 교육한다고 10일 밝혔다. 

메르스 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거점병원과 이송수단 현황을 파악하고 공유함과 더불어 메르스 의심환자를 이송할 때 주의사항도 교육한다. 메르스 의심환자를 이송할 때는 개인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이송 후 119 구급대원과 구급차는 소독처리 하는 등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도 이뤄지게 된다. 

 

소방청은 시민에게도 메르스가 의심될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하며, 즉각 119에 신고한 다음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고 전용 구급차가 올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10일 밝힌 바에 따르면 메르스 환자 밀접접촉자 수는 9일 22명에서 10일 21명으로 1명 줄었다. 

 

9일까지는 쿠웨이트 방문 후 두바이를 거쳐 한국에 입국한 A(61·남) 씨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던 1명 역시 밀접접촉자로 분류했다. 자택 격리 조치도 함께였다. 

이는 항공사에서 확진자와 함께 비즈니스석에 탔다고 통보해 왔기 때문인데, 본인이 이 사실을 부인해 관계당국이 직접 조회에 나섰다. 

이후 밝혀진 사실에 다르면 제외자는 입국 당시 이코노미석에서 비즈니스석으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신청했으나 실제로는 이코노미석에 탑승했다. 

때문에 밀접접촉자가 아닌 일상접촉자로 분류됐으며 정부는 메르스 감염을 막고 사태를 빠르게 종식짓기 위해 일상접촉자 역시 매일 건강상태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메르스 사태에서 확진자가 입국한 뒤 이동한 경로와 접촉자 조사 등을 통해 밀접접촉자로 파악된 사람은 항공기 승무원 3명과 탑승객 9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과 가족·검역관·출입국심사관·택시기사 각 1명과 메르스 환자 A씨가 탄 휠체어를 밀어 준 도우미 1명 등 총 21명이다. 


기사입력: 2018/09/10 [10:0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고 리와인드' 전설의 독고, 미남 엑소 세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