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광주/전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18 광주를 기억하는 전남도청은 이렇게 복원됩니다”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2주년도 함께 기념
 
서정현 기자 기사입력  2018/09/10 [15:05]

 

▲ 지난 7일 옛전남도청 복원 설명회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 서정현 기자

 

[뉴스쉐어=서정현 기자] 1980년 민주화 운동이 일어났던 옛 전남도청 별관 2층. 그날을 기억하며 민주정신이 보존되기를 바라는 시민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기 시작했다. 5·18광주민주화항쟁 관련 장소와 건물이 과연 어떻게 복원될 지 궁금해하는 시민들의 눈과 귀는 발표자를 향하고 있었다.

 

지난 7일 ‘옛 전남도청 복원협의회’는 광주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옛 전남도청 복원 연구계획 대국민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 김재형 교수 외 14명은 복원 연구계획에 따른 복원추진경과, 연구용역 수행계획, 시민협조사항 등을 5·18단체 회원, 언론기자, 일반 시민들에게 발표했다.

 

설명회 진행을 맡은 김재형 교수는 사업추진 단계별 주요 발생 업무내용에 대해 ▲현황분석  ▲기초자료 수집 및 조사 ▲복원을 위한 기본 구상 ▲복원 마스터플랜 및 사업계획 수립 4가지를 말했다.

 

또 김 교수는 “옛 전남도청 등 6개 건물을 1980년 5월 18일 당시 모습으로 복원해 사건의 역사적인 모습을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설명회를 찾은 이용섭 광주시장은 “역사는 기록되고 기억될 때 힘이 된다”며 “전남도청 복원은 숭고한 영원들을 위한 역사적 사명이며 온전한 5·18진실 규명을 이뤄내는 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은 옛 도청 복원 농성 2주년을 기념하는 날이었다. 천막 농성의 발단은 옛 전남도청 본관 건물을 민주평화교류원으로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5·18 당시 생긴 총탄 자국이 훼손되고, 시민군의 활동 장소였던 상황실, 방송실 자리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되는 등으로 인해 시작됐다.

 

2년 동안 광주시와 범시도민대책위가 전남도청 원영복원을 위한 투쟁이 계속됐다. 그 결과 문재인 정부는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를 통해 옛 전남도청 복원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정부, 광주시, 시민단체의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


언론직필이 바로 선 나라
기사입력: 2018/09/10 [15:0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로, 미래로… ‘부산국제수산무역 EXPO’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