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또 아동학대… CCTV 확인한 학부모 '경악'
보육교사가 아이 얼굴 때리고 아이 입에 강제로 손가락 집어넣어
 
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8/09/12 [22:36]

▲ [제공 = KBS1 뉴스화면 캡쳐] 

 

[뉴스쉐어=양연주 기자] 경북 구미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의 아동 학대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구미시 옥계동의 모 어린이집에서 보육 교사가 아이의 얼굴을 때리고 강제로 아이 입에 손가락을 집어넣는 등 학대를 했다며 학부모 2명이 고소장을 제출했다.

 

학부모 A씨는 “친구에게 팔을 깨물려 집에 온 3살 딸의 당시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CCTV를 확인하러 갔다”며 “깨문 아이를 흔들어 혼내는 모습과 손으로 다른 아이의 얼굴을 밀치는 등의 학대하는 모습의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팔이 물려 피가 나자 보육교사는 강제로 아이의 입에 손가락을 넣어 침을 묻힌 뒤 상처 부위에 문지르는 장면도 찍혀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낮잠시간에 돌아닌다는 이유로 보육교사가 아이를 강제롤 끌어당겨 다리로 아이를 누르는 모습도 확인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에서 확보한 CCTV 영상을 분석해 아동학대 혐의가 드러날 경우 아동복지법 혐의로 관계자들을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미에서는 지난달 22일에도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기사입력: 2018/09/12 [22:3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고 리와인드' 전설의 독고, 미남 엑소 세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