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광주/전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트라우마센터, ‘치유의 인문학’ 강좌 개최
19일, 대중문화 평론가 손희정 씨 ‘누가 페미니즘을 두려워하는가?’ 강연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8/09/17 [15:51]

 

▲ 치유의 인문학 포스터 [제공=광주시]     © 오미현 기자

 

[뉴스쉐어=오미현기자] 광주트라우마센터의 치유의 인문학강연이 오는 19일 오후 7시 광주가톨릭평생교육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강좌는 올해 일곱 번째 강연으로, 대중문화 평론가 손희정 씨가 누가 페미니즘을 두려워하는가?’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대중문화를 연구하는 페미니스트이자, ‘페미니즘 리부트의 저자인 손희정 씨는 “2015년 페미니즘이 다시 대중적 관심의 대상이 되고 여성들의 목소리가 커지기 시작하자 그에 대한 반격역시 거세지고 있다이번 강연에서는 미국의 페미니스트 저널리스트 수전 팔루디의 백래시를 바탕으로 페미니즘에 대한 반격과 그에 대한 재반격의 역사를 살펴보고, 지금/여기에서의 페미니즘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밝혔다.

 

치유의 인문학은 광주트라우마센터가 주관하는 대표 대중 인문학 강좌로 광주를 안전한 사회로 만들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20137월부터 매달 강연을 개최하고 있으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치유의 인문학 1년 계획은 광주트라우마센터 홈페이지 치유의 인문학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9/17 [15:51]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베스트스타상, 배정남 '원래 직업이 모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