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광주/전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6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 성황리에 막 내려
판소리 명창부 정상희 씨, 대통령상 수상 영예 안아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8/09/18 [13:59]

▲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제26회 임방울국악제가 광주시에서 열렸다.[제공=광주시]  

 

[뉴스쉐어=오미현기자]국악 신인의 등용문 26회 임방울국악제전국대회에서 판소리 명창부의 정상희(서울) 씨가 춘향가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6회 임방울국악제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광주광역시와 조선일보사, SBS가 공동 주최하고, ()임방울국악진흥회, KBC,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공동 주관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1극장과 빛고을시민문화관, 5·18기념문화센터 등 광주 일원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는 판소리, 기악, 무용 등 학생부 판소리, 기악, 무용 시조, 가야금병창, 농악, 퓨전판소리 등 일반부 판소리 명창부 등 3개부문 7개 종목에서 경연이 펼쳐졌다.

 

올해 각 부문별 시상금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수상자 72명에게 총 17790만원원의 상금을 시상했다

 

임방울국악제는 국창 임방울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국악의 미래를 책임질 최고의 소리꾼을 찾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국악축제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1개 팀이 많은 419개 팀이 참가해 뛰어난 실력을 선보였다.

 

대회 첫날 임방울선생의 예술혼을 기리고 임방울국악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한 부대행사 임방울 판소리 장기자랑겨루기대회에는 시민 111명이 참가해 임방울 선생이 즐겨 부른 쑥대머리’, ‘호남가’, ‘추억중 자유 선택곡으로 기량을 선보였다.

 

임방울국악제는 공정한 심사를 위해 예선과 본선 경연 즉시 심사 점수를 공개하고, 심사위원 추첨제, 심사과정을 지켜보는 심사참관제를 실시하는 등 대회 위상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김요성 시 문화예술진흥과장은 해마다 임방울국악제 참가자가 늘어나는 등 미래 국악계를 이끌어갈 역량 있는 국악 신인을 발굴하는 국내 대표 국악제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국악의 본고장인 예향 광주를 알리는데 시민들도 관심을 갖고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9/18 [13:5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베스트스타상, 배정남 '원래 직업이 모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