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두가 하나되는 다문화 축제 2018 MAMF(맘프) 개최
태풍 ‘콩레이’의 북상으로 개막식 용지문화공원에서 성산아트홀로 변경
 
전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8/10/06 [08:29]

 

▲ 올해로 13회를 맞이하는 MAMF는 (사)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에서 주최하는 행사로서 2018년 맘프추진위원회․창원문화재단 주관 및 경상남도와 창원시 후원으로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창원 성산아트홀 및 용지문화공원 일원에서 축제가 진행된다.     © 전재원 기자

 

[뉴스쉐어=전재원 기자] 올해로 13회를 맞이하는 MAMF는 (사)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에서 주최하는 행사로서 2018년 맘프추진위원회․창원문화재단 주관 및 경상남도와 창원시 후원으로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창원 성산아트홀 및 용지문화공원 일원에서 축제가 진행된다.
 

올해 축제는 ▲10월 5일 개막축하공연을 비롯하여 ▲이주민 예비스타의 산실인 대한민국이주민가요제와 ▲아시아 대표 11개국 팝가수 합동 콘서트인 아시아팝뮤직콘서트 ▲13개국 2천여 명이 참여하는 뜨겁고 화려한 다문화퍼레이드, 그리고 ▲13개국의 문화공연인 마이그런츠아리랑이 10월 7일 행사장 곳곳에서 펼쳐진다. 당초 5일, 6일 예정되었던 학생다문화그리기대회, 프린지공연 등 야외행사는 태풍으로 전면 취소됐다.

 

특히, ‘필리핀 국립예술단 특별공연’은 올해 축제 주빈국인 필리핀을 대표해 아르넬 이그나시오 해외근로자 복지행정부 차관과 라힝 베탕건 민속무용단 등 30명이 내한하여 필리핀 전통 민요와 전통부족의 춤과 노래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개막식은 김경수 경상남도지사와 아르넬 이그나시오 필리핀 해외근로자 복지행정부 차관을 비롯한 외국인주민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웅남중 오케스트라와 다문화소년소녀합창단 ‘모두’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축제 추진위원단의 개막선언, 김경수 경상남도지사와 라울 헤르난데스 주한 필리핀 대사의 축사, 필리핀 국립예술단과 몽골, 우즈베키스탄의 전통민속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개막식에서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맘프축제는 국경을 초월해 서로의 문화를 체험하고 이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한마당 큰 잔치”라며, “이번 축제를 통해 우리 사회가 다문화 가족을 차별 없이 받아들이고, 다양한 문화적 가치를 존중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맘프 축제는 매년 20만 명 이상 참여하고 있으며, 외국인주민 200만 다문화시대를 맞아 각 나라의 문화 다양성을 존중해 지역사회 통합을 이루는 교육축제로 인정받아 2015년에는 대통령직속 국민대통합위원회의 ‘국민통합모델’로 선정된 바 있다.

 


진실만을 알릴것을 다짐합니다.
기사입력: 2018/10/06 [08:2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영미 솔리드옴므가 'SOLID/BEYOND 30'로 장식한 서울패션위크 오프닝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