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해공항, 출국장 혼잡 해소 위해 대기업 푸드코트 설치?
국제선 입국장 무빙워크 철거하고 CJ프레시웨이 푸드코트 들어와
 
서주혜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19:37]

[뉴스쉐어=서주혜 기자] 부산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가 포화상태에 이르렀는데 이용객 휴게시설 대신 대기업 계열사의 푸드코트(Food court)가 들어서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국제선 청사 시설재배치라는 명목으로 승객 필수 시설인 항공사 발권 카운터를 없애는 방안을 냈다가 여론의 지탄을 받았고, 입국면세점 우선 설치대상에서 별도 공간 확보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부산 김해공항을 제외했던 한국공항공사와 국토교통부가 영리 사업 공간에만 적극적이라는 비판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제공=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   

 

박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공항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해공항 출국장 푸트코트는 지난 6월 유치계획 수립, 현장설명회를 거쳐 낙찰자로 ‘CJ 프레시웨이(주)’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항공사는 지난 8월 24일 CJ프레시웨이와 임대차계약을 맺고 무빙워크 철거공사, 매장설치공사 후 10월 말경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박재호 의원은 “공항공사가가 추진하고 있는 푸드코트는 국토교통부가 김해공항 국제선 혼잡완화 방안으로 제시했던 무빙워크 철거 장소여서 부산·울산·경남 시민들을 불편을 도외시했다고 볼 수 있다”며 “더구나 철거되는 무빙워크 김해공항 1단계 확장 시 2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설치된 지 1년 만에 철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의원은 “김해공항의 혼잡은 국제선 터미널 확장을 통해 해결해야 하나, 국토부는 탑승객 편의시설을 줄여 내부 공간 조정하는 조삼모사 방안만을 추진해왔다”며 “이마저도 휴식시설이 아닌 돈벌이 시설을 만든다는 것은 부산·울산·경남 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제공=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 

 

이어 박재호 의원은 “국제선은 출국 대기시간이 김에도 불구하고, 김해공항은 일부 시간에는 서 있을 공간조차 부족한 상황”이라며 “식·음료점 입점도 필요하지만 국제선 확장 계획부터 세운 후에 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한편 2016년 시작됐다가 중단된 김해공항 국제선 혼잡을 해소하기 위한 연구용역 최종 결과물이 박재호 의원을 통해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영국ARUP社가 컨설팅한 결과에 따르면, 김해공항의 시설개선을 하더라도 공항확장 없이는 혼잡 완화가 불가능하다는 내용이다.

 

박재호 의원은 “김해신공항 건설과 별개로 김해공항 2단계 확장 공사를 조속히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0/11 [19:37]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영미 솔리드옴므가 'SOLID/BEYOND 30'로 장식한 서울패션위크 오프닝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