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년간 철도사고 사망자 중 자살 추정 56.9%
최근 10년간 발생한 철도사고 2441건 중 1052명이 사망
 
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18:41]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철도사고가 2441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가운데 자살 추정은 과반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오전 10시경에 경북 김천시 남면 KTX 경부선에서 철로에 뛰어들어 달리던 KTX 열차에 치여 1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철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 상록을)이 한국철도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발생한 철도사고 2441건 중 1052명이 사망했다. 

 

이 중 자살로 추정되는 사망자는 599명으로 전체의 56.9%를 차지했다.

 

자살로 추정되는 철도 투신자살 사고는 기관사·역무원들의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등의 정신질환, 열차 내 승객들의 안전사고 등 2차 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다.

 

한국철도공사 측은 “최근 철도역사 내 각종 사고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직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철도역사 지능형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해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초동 대응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철민 의원은 “철도사고가 매년 감소하는 추세지만 여전히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철도 시설물 안전점검을 강화하고 사고예방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0/12 [18:41]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영미 솔리드옴므가 'SOLID/BEYOND 30'로 장식한 서울패션위크 오프닝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