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8/10/25 [09:58]
신천지예수교회, 불교세 강한 영남지역서 급성장
올해만 6500여명 신규 입교… 교계 지형변화 반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박수지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불교세가 강한 영남지역에서도 성장세를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1일 신천지예수교회의 대구·경북지역 지파인 다대오지파가 올 한해 신규 입교자 2052명을 배출하는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을 가졌다.

 

영남지역에서의 교세 확장은 지난달 30일 부산·울산·경남지역의 안드레지파와 부산야고보지파가 4521명의 신규 입교자를 배출한데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신천지예수교회에 입교하기 위해서는 7개월 과정의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의 성경 공부 과정을 거쳐야 한다. 센터 수료생 숫자는 곧 신규 입교자 숫자를 의미한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최근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의 수료 과정이 더 까다로워져 1차 지파 수료시험 후 2차 총회 수료시험까지 통과한 사람만이 수료가 가능하다. 신천지예수교회의 성장세는 단순히 교인증가의 의미를 넘어서고 있다는 평가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성경 중심의 신앙생활을 최우선의 가치로 둔다고 전했다. 교세 확장은 성경에 대한 이해도가 사회적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라고 해석할 수 있다.

 

한 해 평균 1만 5천여 명 이상의 신규입교자를 배출하는 신천지예수교회의 교세확장은 전국적인 현상이지만 영남지역은 불교세가 강하고 상대적으로 기독교의 교세가 약하다는 점에서 이 지역에서 신천지예수교회의 성장이 주목받고 있다.

 

2015년 통계청 인구조사에 따르면 부산의 종교를 가진 인구는 약 157만 5천여 명이며 이 중 불교인은 95만 8천여 명, 개신교인은 40만 7천여 명으로 불교인 숫자가 배 이상이다.

 

대구 역시 종교인구 106만 1천여 명 중 불교인이 57만 1천여 명이며 개신교인은 28만8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경남은 종교인구 143만 5천여 명 중 불교가 94만 1천여 명, 개신교가 33만 4천여 명으로 불교인의 숫자가 개신교인의 약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영남지역에서 한해 6천500명 이상이 성경공부 과정을 수료하고 신천지예수교회에 신규 입교했다는 점은 교계의 지형변화가 시작됐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게 신천지예수교회의 설명이다.

 

교회를 떠나는 교인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으로 대변되는 기성교단의 부패상을 직접적으로 비판하고 있는 신천지예수교회의 성장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지적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여자)아이들, 신곡 'Oh my god' 콘셉트 이미지 공개... 새하얀 '라이(Lie)'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