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경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2018 알코올중독과 자살예방 포럼 개최
알코올 중독 및 자살 예방을 위한 공공영역에서의 역할 강조
 
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8/11/02 [07:40]

[뉴스쉐어=김좌환 기자]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자살률을 줄이고, 알코올 중독관리사업에 대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된 ‘2018 알코올 중독과 자살예방 포럼’이 1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행사는 자살예방 및 알코올 중독 전문가, 보건복지위원, 실무자 등 13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이해국 한국중독정신의학회 이사의 발제를 시작으로 ‘알코올 중독과 자살-현황과 방향모색’을 주제로 한 패널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발제를 진행한 이해국 이사는 정신건강 지표 실태, 경기도 권역별 자살률 비교, 경기도 시군의 고위험음주율과 자살률 간 상관성 등 다양한 지표를 제시하며 자살률 감소를 위한 공공 영역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이사는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정신건강 지표들을 분석한 결과, 음주율이 높은 시군이 자살률도 높게 나왔다”며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정신건강 재정 확보 및 정신건강 전문요원수 충원 등 인프라 확보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행된 패널토론에서는 신철민 안산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장, 정재훈 아주편한병원장, 김은주 보건복지위원 등이 패널로 참여해 ▲지역불균형 해소와 권역형 서비스 지원체계 구축 ▲병원과 지역사회의 협력체계 구축 ▲지역사회와 기관 간 협업 ▲절주사업캠페인과 예방 ▲위기개입상황에서 경찰의 역할 정립 ▲중독대상자들의 사례 관리 전담 인력 확충 및 역량강화 ▲중독자 회복 재활서비스와 지원사업 등 알코올 중독과 자살 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포럼에서 제시된 방안들을 최대한 수렴해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며 “알코올 중독과 자살 위험에 노출된 도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연간 알코올 소비량이 세계 평균의 약 2배이며, 음주의 사회적 경제 비용은 23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알코올 중독자의 자살시도력은 성일 자살시도율보다 4~10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알코올중독자의 50.7%가 자해 또는 타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입력: 2018/11/02 [07:40]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