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전북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업수도 전북… ‘농생명 SW융합페어’ 6일 개최
농생명 SW융합클러스터 사업 성과 공유 및 국제교류 세미나
 
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8/11/03 [15:40]

▲ 지난 2016년 2월 열린 농생명 소프트웨어 융합페어 모습.    [제공=전라북도]

 

[뉴스쉐어=이연희 기자] 제4회 농생명 소프트웨어 융합페어가 오는 6~7일 이틀간 전북대학교 공과대학 8호관에서 열린다. 

 

지난 2일 전북도에 따르면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도내 농생명 관련 기업의 자사 제품과 성과물을 전시하고 농생명 SW융합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산농학연관 상호협력을 도모한다. 

 

‘우리농업과 첨단기술의 융합, 대한민국의 농업수도 전라북도!’라는 슬로건으로 각종 전시뿐 아니라 농생명 SW융합산업 발전을 위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국제교류 세미나도 진행된다. 

 

전북도는 지난 2015년 6월부터 농생명 인프라에 SW·ICT를 접목해 스마트 농생명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농생명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번 행사는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도내 유망 기업을 만날 수 있다.

 

SW융합전시관에서는 농생명 SW융합클러스터를 통해 발굴된 도내 기업들의 스마트 농생명 제품들을 전시한다. 

 

‘정밀농업을 위한 스마트 팜’, ‘로컬푸드 통합관리 시스템’, ‘한우 유전체 정보를 활용한 축산 스마트 플랫폼’, ‘IoT기반의 식물재배기’, ‘스마트 농기계 모니터링 시스템’까지 시설원예부터 축산·농기계 등 20여 개 사의 스마트 농생명 제품 전시를 진행한다.

 

㈜에스에스엘(장영원 대표)은 온실 환경 데이터를 수집 및 가공해 온실 환경에 영향을 끼치는 정보를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온실용 정밀농업시스템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 ㈜메디앙시스템(박기선 대표)은 로컬푸드 통합관리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현재 전국 각지의 중대형 직매장 및 급식센터에 납품 운영중인 농업 정보화 시스템 전문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스마트팜 시스템인 네오팜(NeoFarm)을 전시한다. 

 

전북도는 농생명 SW융합클러스터 3차년도까지 사업 추진을 통해 도내 기업 141개사를 지원하고, 신규고용 420명, 기업증가수 159개사, 창업기업 35개사, 인력양성 1166명 배출 등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주관 사업추진 평가 시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나석훈 경제산업국장은 “이번 페어는 전라북도가 대한민국 농업수도로의 도약을 위한 농생명 산업의 미래를 보여주는 자리”라며 “농생명 융합클러스터 사업을 통해 전북도가 농생명 분야에 첨단 ICT 기술을 융합해 미래 농업으로 앞장서 가는데 큰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1/03 [15:40]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